Volume 05

 

 

200 pages

KRW 100,000

TREES

지난해 <아르스비테>는 ‛영감’이라는 제목의 창간호와 함께 세상에 나왔습니다. 그러나 원래 첫 호에 다루고자 준비했던 주제는 ‛지혜’였습니다. <아르스비테>가 좋은 삶을 화두로 삼은 만큼 지혜는 좋은 삶을 사는 데 필요한 열쇠라고 느꼈기 때문입니다. 그런데 지혜란 과연 뭘까요. 책을 통한 공부가 아닌 경험을 통해 지혜를 얻는 데는 크게 두 가지 길이 있는 것 같습니다. 하나는 동시대의 비교 대상을 횡적으로 많이 보는 겁니다. 우물 안 개구리가 바깥세상을 구경하는 거죠. 상대적인 관점이 생기면서 시야가 넓어집니다. 두 번째는 시간에서 오는 지혜입니다. 오랜 세월을 살다 보면 흐름과 패턴이 눈에 들어옵니다. 시간 속의 인과관계가 보이면서 내 코앞에 닥쳤을 때는 안 보였던 상황을 이해하는 눈이 깊어집니다. 

  • Reaching Out Towards the Light

  • How To Plant and Care For Trees 

  • Athena and the Olive Tree
     

  • Meditating on Trees 

  • The King Who Planted Trees 

  • The Symbolism of Trees in Korean Literature

  • The Trees in Hayao Miyazaki's World 

  • Historic Trees in Seoul  

  • The Benefits of Trees 

  • Vat Vriksha - Peepal Tree

  • Summer Trees 

Contents


 

  • Trees

  • Accepting and Adjusting

  • An Invisible Battle in the Forest

  • Perseverance

  • Solitude

  • The History of Ginkgo 

  • Yggdrasil - Ash Tree
     

  • In Life and Death 

  • Conversations in the Forest

  • Magical Forests

  • Meeting the Guardians

Copyright © 2014 - 2019 by JULIANNE LEE & Co. All rights reserved.

  • White Facebook Icon
  • White Instagram Ic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