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아르스비테’ 창간한 전 청와대 외신대변인 이지현

“문을 닫고 나올 때마다 떨렸어요. 밧줄 하나 없이 두 번이나 절벽에서 떨어진 것 같았으니까.” 
 

남들이 부러워할 ‘비단길’만을 걸어온 것 같지만 이지현 줄리안리앤컴퍼니 대표(47)는 “늘 도전이 떨렸다”고 말했다. 이헌재 전 부총리의 외동딸로 SBS 앵커를 거쳐 청와대 외신대변인을 지낸 그에게도 출판은 영...

Please reload

Press

Copyright © 2014 - 2019 by JULIANNE LEE & Co. All rights reserved.

  • White Facebook Icon
  • White Instagram Icon